작성자
작성일 2019-02-09 (토) 11:59
ㆍ조회: 4  
흰죽
흰죽
시.연세영

몸이 아파
흰죽을 끓인다
너무 뜨거워
호호 불다가
숟가락으로
빙빙 원을 그린다

간장을 흩뿌려
밖에서부터 안쪽으로
천천히 떠먹는다
한 입, 한 입만
뜰 때마다
눈물로 짜다

몸은 아직 청춘인데
곱게 끓던  지난 날은
왜 소금이 되는가

까만 밤 부서진다
그릇 또한 비어간다.




 

 Poetry
    N         제목 작성일 조회
2340 김상옥 자서전 버전 3 알집 2019-02-20 2
2339 기차는 언제 떠나는가 2019-02-19 2
2338 솔방울 2019-02-17 0
2337 어떤 과일의 기도 2019-02-17 0
2336 서설 2019-02-15 1
2335 낙원동을 아시나요 2019-02-10 2
2334 흰죽 2019-02-09 4
2333 흰죽 2019-02-09 4
2332 풍경 2019-02-08 7
2331 혀의 노동 2019-02-08 3
2330 1970년대 어디쯤 2019-02-07 3
2329 흰죽2 2019-02-05 5
12345678910,,,195